더아트뉴스
전시
강준영 개인전, "O" 와 "X" 그리고 우리1월19일까지 이길이구 갤러리에서
민주  |  theartnews@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12.20  15:02:2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강준영 작, O 와 X 그리고 우리 You are more beautiful than you think, 117x91cm, Oil on wood, 2022
이길이구 갤러리(강남대로 158길 35)는 2022 년을 마무리하는 전시로 12 월 17 일 부터 2023 년 1 월 19 일까지 강준영 작가의 < O 와 X 그리고 우리> 전시를 선보인다. 
  이번 전시에서는 그의 작품 세계를 관통하는 ‘가족’과 ‘집’이라는 주제로 자전적인 경험에서 발현된 다층적인 감정을 그만의 조형언어로 풀어내며 보는 이에게 진지한 질문을 던진다. 2015 년 이길이구 갤러리 개관전에 이어 이길이구 갤러리에서 개최되는 첫번째 개인전으로, 특히 기존 작업에서 한층 더 깊어진 작업 세계를 엿볼 수 있는 신작 작품이 공개되어 기대를 모은다.
  이번 전시의 기조가 되는 ‘집 ’은 최초의 관계가 시작되는 곳이자 가족간의 다양하고 복합적인 감정들이 발현되기에 한 개인의 세계를 형성하는 정서적 토양이 된다. 특히 해외를 오가며 자란 작가에게 집은 따뜻하게 품어주던 할머니의 품을 상기시키는 물리적 매개체이자 형상으로 각인된다. 어느덧 시간이 흘러 사랑하는 이와 가정을 이루고 가장이 된 작가에게 어린 시절의 가족에 대한 기억은, 지난 세대인 아버지의 사랑과 이후 세대가 될 어린 아들을 바라보는 자신의 모습으로 되살아난다.
  이렇게 ‘집’은 과거와 현재의 기억을 잇는 주요한 모티브로 환원되며 가족 안에서 느끼는 사랑과 충만함, 그리고 우리로서 존재하는 공동체를 수용하는 중요한 역할을 수행한다. 급격한 세대교체 등을 겪는 현대사회로 진입하며 불거진 가족 내의 세대 갈등과 가족 공동체의 해체 등을 경험하는 동시대인들에게 전통적으로 ‘집’이라는 공간이 가져왔던 위안과 안식을 상기시킴과 동시에 그 안에서 일어나는 상충되는 감정과 좌절까지 고스란히 담으며 가족과 나의 관계에 대한 질문을 던진다.이는 단순히 개별적 사유의 소재가 아닌 사회적 개념으로 확장하며 각자에게 사색의 기회를 준다. 
  특히 이 과정에서 작가 고유의 미감으로 표현되는 방식이 주목할 만 하다. 소환된 기억을 따라가는 작가의 가장 내밀한 감정선은 즉발적인 붓질로 치환되어 캔버스에 농밀한 흔적을 남긴다. 시간을 두고 밀도 높게 쌓아올려 화면을 가득 채운 붓질은 중첩된 기억의 층위를 형상화 하며 이로 인해 획득된 특유의 두터운 마티에르는 보는 이를 직관적인 감각의 장을 열어준다. 강렬한 인상을 촉발하는 화면 위에 던져진 작가의 질문을 통해 팬더믹 시대에 가속화된 공동체의 해체와 그 속에서 가족과 우리에 대한 의미를 되새기며 함께 생각해볼 수 있는 시간을 가질 수 있길 바란다.
 
 
 
< 저작권자 © 더아트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더아트뉴스 서울시 금천구 시흥대로 73길 11 B6호  |  대표전화 : 02-803-9070  |  팩스 :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민주
등록일 : 2020-11-23  |  발행일 : 2020-12-17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53391   |  발행인 : 김준일   |  편집인 : 김정기
Copyright ⓒ 2020 더아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heartnews@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