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아트뉴스
기관
뉴욕현대미술관 미디어아트 컬렉션, 국내 첫선… '스며드는 빛' 展9월 25일까지 용산 현대카드 스토리지에서 전시
민주  |  theartnews@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6.23  14:08:4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현대카드 Storage '스며드는 빛' 전시 전경 자료: 현대카드

 세계적 미술관인 뉴욕현대미술관(MoMA)이 소장한 미디어아트 작품 일부가 국내 첫 전시 중이다.

  서울 용산구에 있는 현대카드 스토리지에서 10일 개막한 '스며드는 빛' 전시에는 독일의 미디어아트 거장 하룬 파로키(1944-2014)의 영상 작품을 비롯해 MoMA의 미디어아트 컬렉션 5점이 전시된다.
  파로키의 대표작 중 하나인 '눈/기계(Eye/Machine)'는 23분 분량의 2채널 영상 작품이다.
작가는 미사일을 유도하는 영상 등 카메라의 눈이 담은 이미지들을 결합하고 재배열해 현대 전쟁의 냉혹함을 보여준다.
  콩고 태생의 노르웨이 작가 산드라 무징가의 영상 작품 '스며드는 빛(Pervasive Light)'은 모니터 3대를 넘나드는 퍼포먼스를 담았다. 망토를 뒤집어쓴 흑인 남성이 춤을 추는 장면을 어둠을 배경으로 잔상 같은 빛으로 표현해 작가의 정체성을 반영한다.
 본명을 버리고 '아메리칸 아티스트'로 개명한 작가는 미국 사회의 인종 차별을 고발한다. 
  전시 작품의 '2015'란 제목은 뉴욕 경찰이 치안 예측 프로그램을 사용하기 시작한 해를 뜻한다. 뉴욕의 평온한 도로 풍경은 경찰차에 탑재된 이 프로그램의 화면과 중첩되자 잠재적 범죄 소굴로 비친다.
  이밖에 영국의 저명 미술전문지 아트리뷰가 선정한 '파워 100인'에 선정된 미국 작가 마틴 심스, 2018년 백남준아트센터 국제예술상을 받은 미국의 중견 작가 트레버 페글렌의 작품들도 선보인다.
  현대카드는 2006년부터 MoMA와 파트너십을 맺고 후원하고 있다. 특히 MoMA가 2019년 새로 조성한 미디어·퍼포먼스아트 전용 공간의 모든 전시를 '현대카드 퍼포먼스 시리즈'라는 이름으로 단독 후원했다.
전시는 만 12세 이상 관람할 수 있으며 9월 25일까지 진행한다. 
 
 
< 저작권자 © 더아트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민주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더아트뉴스 서울시 금천구 시흥대로 73길 11 B6호  |  대표전화 : 02-803-9070  |  팩스 :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민주
등록일 : 2020-11-23  |  발행일 : 2020-12-17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53391   |  발행인 : 김준일   |  편집인 : 김정기
Copyright ⓒ 2020 더아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heartnews@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