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아트뉴스
기관
반구천의 암각화 유네스코 등록 기원 울산시립미술관 ‘반구천에서 어반 아트로’전시 개최6월 27일~10월 27일, 울산시립미술관
김 진  |  theartnews@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4.06.19  15:05:1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울산시립미술관(채홍기 관장)은 포모나(POMONA) 기획사와 함께 6월 27일부터 10월 27일까지 미술관 1, 2전시실에서 ‘반구천에서 어반 아트(Urban Art)로’ 전시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전시는 반구천의 암각화 유네스코 등록을 기원하면서 ‘어반 아트’의 시원으로 간주되는 반구천 암각화의 의미와 가치를 재조명하는 동시에 지속가능한 문화도시를 꿈꾸는 울산의 이상(비전)을 공유하고자 기획됐다.
  ‘어반 아트’는 1970년대 뉴욕 사우스 브롱스 지역의 길거리 그림(그라피티 아트)에서 시작됐지만, 오늘날에는 길거리 그림(그라피티 아트)을 넘어서 외벽 영상(미디어파사드), 거리 퍼포먼스 등 도시에서 이루어지는 모든 예술 형태를 포괄한다.
  전시에는 세퍼드 페어리(Shepard Fairey), 크래쉬(CRASH), 제우스(JEVS), 존원(JonOne), 빌스(Vhils), 제이알(JR), 제프 쿤스(Jeff Koons), 무슈 샤(M.Chat/Thoma Vuille) 등 총 8명의 작가가 참여한다.
  작가들은 이번 전시를 통해 도시의 개방성이 갖는 힘을 일깨우는 예술의 역할과 삶의 맥락에 근거하지 않는 예술은 그 힘을 상실할 수도 있다는 교훈을 던진다.
  특히 제이알(JR) 작가는 ‘우리가 영웅이다(We are Heroes)’라는 주제로 미술관 외벽에 평범한 시민들의 상반신 흑백 사진을 붙이는 시민참여 사업(프로젝트)을 진행한다. 이 사업(프로젝트)은 지역민의 발걸음을 미술관으로 향하게 할 뿐만 아니라 문화도시 울산 조성에 대한 관심을 불러일으킬 것으로 기대된다.
  시립미술관은 이번 전시를 통해 일상과 동떨어진 20세기 형식주의 미술관의 벽을 무너뜨리고, 대중들에게 열린 미술관으로 다가가는 계기를 만들고자 한다.
  울산시립미술관 관계자는 “고대 암각화가 있는 유구한 역사문화도시 울산의 저력이 이번 전시를 통해 산업단지의 회색공간을 아름다운 문화공간으로 탈바꿈하는 계기가 되고, 나아가 문화가 흐르는 꿀잼도시 울산을 앞당기는 통로가 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전시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울산시립미술관 누리집(https://www.ulsan.go.kr)을 확인하거나 시립미술관(052-229-8441)으로 문의하면 된다.
< 저작권자 © 더아트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김 진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더아트뉴스 서울시 금천구 시흥대로 73길 11 B6호  |  대표전화 : 02-803-9070  |  팩스 :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민주
등록일 : 2020-11-23  |  발행일 : 2020-12-17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53391   |  발행인 : 김준일   |  편집인 : 김정기
Copyright ⓒ 2020 더아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heartnews@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