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아트뉴스
전시
김신일 개인전 ‘43200 sec.’7월 6일까지 갤러리시몬
김 진  |  theartnews@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4.06.17  12:43:4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Installation view of 43200 sec., Gallery Simon, 2024
갤러리시몬은 7월 6일까지 김신일 작가의 개인전 ‘43200 sec.’를 개최한다. 
  조각과 설치예술, 미디어아트의 경계를 넘나들며 자신의 철학적 사유와 시각예술을 유기적으로 연결시켜 온 김신일은 범주화와 명명행위를 경계하며 우리의 마음이 작동하는 방식을 탐구하는 작품 활동을 개진해 왔다. 
전시 제목인 43200초는 하루 24시간 중 인간의 생리작용 시간을 제외하고, 작가가 하루 동안 깨어 있는 12시간을 초로 환산한 것이다.
이는 마치 피스의 개수가 많아지면 많아질수록 원본에 더 미세하고 정확하게 가까워지는 퍼즐 그림처럼, 시간과 분 단위보다 더 작은 단위인 초 단위로 12시간을 쪼갬으로써, 순수한 실재 세계인 ‘그곳’에 무한히 다가가고자 하는 통시적이고 미시적인 시간에 대한 작가의 실천적 포부를 담은 제목인 것이다. 
   이번 전시에서 소개되는 여러 형상들은 작가가 오랫동안 천착해 왔던 작업들을 발전시켜 온 것이다. 쓰레기에서 추출해 무한성을 나타내는 색상들, 의미에서 초월한 공(空)의 형상을 추구하고자 하는 문자 분리 작업, 현혹적이며 견고한 시각적 분절을 나타내는 ‘오색’들 사이에 연속적으로 존재하는 색상들에 대한 작품들을 통해, 구획된 세계에서 그동안 우리가 잊고 있었던 마음의 자유와 근원을 다시금 상기시켜 보는 것이 어떨까 제안해 본다.
김신일 작가(1971)는 서울대학교에서 조각을 전공한 후 스쿨오브비주얼아트(School of Visual Arts)에서 석사학위를 수여했으며, 2014년 국립현대미술관 ‘올해의 작가상’, 2008년 ‘에르메스 미술상’ 후보에 선정돼 한국을 대표하는 작가로 입지를 다졌다.
작가는 김종영미술관, 히로시마현대미술관, 퀸즈뮤지엄, 뉴뮤지엄, SCAD 미술관 등 세계 유수의 미술관과 갤러리에서 다수의 개인전 및 그룹전을 거치고 세비야 비엔날레, 싱가폴 비엔날레 등 다수의 비엔날레에 참가했다. 또한 뉴욕의 뉴뮤지엄, 퀸즈뮤지엄, 국립현대미술관, 서울시립미술관, 리움미술관 등의 주요기관에 작품들이 소장되는 등 국제적인 주목을 받고 있다. 현재 서울여자대학교에서 교수로 재직 중이다.
 
 
 
< 저작권자 © 더아트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김 진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더아트뉴스 서울시 금천구 시흥대로 73길 11 B6호  |  대표전화 : 02-803-9070  |  팩스 :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민주
등록일 : 2020-11-23  |  발행일 : 2020-12-17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53391   |  발행인 : 김준일   |  편집인 : 김정기
Copyright ⓒ 2020 더아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heartnews@daum.net